강서구, 매월 마지막 주마다 다채로운 공연 개최

황혜빈 / hhyeb@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6 01:5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허준박물관 공연 안내 포스터.(사진제공=강서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매월 마지막 주마다 허준박물관과 겸재정선미술관에서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 및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먼저 허준박물관에서는 오는 29일 오후 2시 시사문화 평론가 손진기의 사회로 유명 성악가인 바리톤 오유석, 소프라노 안혜수를 초청해 솔로 및 듀엣곡을 선보인다.

이탈리아 명문 산타체칠리아 국립 음악원 출신의 바리톤 오유석과 카푸칠리 콩쿠르 1위 수상에 빛나는 소프라노 안혜수는 ‘투우사의 노래’와 ‘밤의 여왕 아리아’를 비롯해 듀엣곡 ‘축배의 노래’ 등 주옥같은 가곡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공연은 사전 예약 없이 현장에 방문하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오는 2월부터는 허준박물관과 겸재정선미술관에서 격월로 국악, 오케스트라, 통기타 등 다채로운 음악 콘서트를 개최한다.

공연이 없는 달 마지막 주 수요일에는 오후 8시까지 박물관을 연장 개방하여 ‘이야기 있는 박물관·미술관’ 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허준박물관 및 겸재정선미술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문화가 있는 날 취지에 맞게 구민들이 더욱 쉽게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뮤지엄 콘서트를 마련했다”며,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행복한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