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남편 토종 경상도 남자...쇼핑몰 앞 차세우고 막울어" 미국 생활 고충은?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02:11: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미스코리아 진(眞) 출신 장윤정의 사연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과거 방송된 TV조선 '솔직한 연예토크 호박씨'에 출연한 장윤정은 남편과의 미국생활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그는 남편과 미국생활을 시작하며 많이 싸웠다고 고백했다. 결혼 후 10여년간 거주한 미국 생활이 순탄치만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장윤정은 "남편은 영어를 한마디도 못하는 토종 경상도 남자다. 내가 이 남자와 계속 이런 식으로 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많이 싸웠다"며 "남편은 할 말 다 하고 딱 끝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남편과) 싸우거나 그러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이 무기력해진다"며 "미국이라 갈 데가 없으니까 아이들 유치원 보내놓고 쇼핑몰 앞에 차를 세워 놓고 막 울고 그랬다"고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특히 장윤정은 "남편이 전형적인 경상도 남자라 한식으로 다 먹어야 되고, 집안일도 전혀 도와주지 않았다"며 "서울에서 생활할 때는 남편 보기가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주말에 남편과 밥 한 번 먹는 게 소원이었는데 미국에 가니 같이 있는 시간이 많아지더라. 그러다보니 남편이 삼식이가 됐다"고 웃픈 사연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