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길 "美, 요구한 계산법 없이 와"..북미 실무회담 소득없이 종료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6 03:14: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북미 실무회담이 별 소득 없이 끝났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된 북미 실무회담 후 북측 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5일(현지시간) 북한대사관 앞에서 미국과의 회담을 끝낸 뒤 "회담이 결렬됐다"고 알렸다.

김명길 대사는 미국 측이 빈손으로 나왔다고 강조하며 북미 실무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숙고할 것을 미국 측에 권고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길 대사는 "미국측이 우리가 요구한 계산법을 하나도 안 들고 나왔다"고 강조한 것.

그러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시험발사 중지를 유지할지 여부는 미국 측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이번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은 지난 2월 말 하노이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7개월 만에 재개된 것이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