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개최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1 09:2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달 10일부터 23일 까지, 시청 1층서 ‘시대를 열다! 진주소년운동 100년’주제 [진주=최성일 기자]
 관람 사진

진주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10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진주시청 1층 로비에서「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시대를 열다! 진주소년운동 100년’을 주제로 하여 ▲한국소년운동 깃발을 올리다! ▲100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진주 등 3개 분야의 작품들을 전시하고, 포토 존을 설치하여 추억의 사진을 남길 수 있도록 하였다.

제1전시 ‘한국소년운동 깃발을 올리다!’에서는 진주가 한국소년운동의 발상지임을 알리는 공간과 함께 진주의 옛 모습을 사진으로 살펴 볼 수 있도록 했으며, 제2전시 ‘100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에서는 옛 동요, 잡지, 만화, 동화, 포스터 등 100년 전 어린이들에게 소중하게 활용되었던 자료들을 전시한다. 마지막으로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에서는 진주소년운동 100년 후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로 성장한 진주를 만날 수 있다.

진주소년운동은 1920년 8월 전국 최초로 진주소년회가 발족하면서 시작되었으며, 진주소년회를 이끈 주역은 강영호, 고경인, 강민호, 박춘성씨 등 이었다. 1921년 3월에는 강민호를 비롯한 8명이 독립만세운동을 벌이려다 체포되어 실형을 선고받기도 하였다.

진주소년회는 ‘어린이 날’제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1923년 방정환을 비롯한 강영호, 고경인 등 동경 유학생들이 색동회를 창립하고 처음으로 어린이 날 행사를 시작하였다.

조규일 시장은 “이번 전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진주가 우리나라 소년운동의 발상지임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준비하였다”고 밝히고, “이 같은 진주소년운동의 토대가 있었기에 오늘날 진주가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로 발전할 수 있게 되었다”며 그 정신이 면면이 이어져 오고 있음을 강조했다.

리영달 (사)진주문화사랑모임 명예이사장은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진주소년운동을 기억하고 알리는데 진주문화사랑모임이 늘 함께 할 것”이라며 “우리의 작은 노력들이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8월 10일 개최된 개장식에서는 진주소년운동을 주도해 온 강영호씨 유족에게 감사패를 전달하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