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한국선급 회장은 ‘혁신적 리더십’ 갖춰야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6:27: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선급 노조, 성명서 통해 ‘혁신적 인사’ 선임 강력 촉구
  ▲최일중 KR 노조위원장(사진=한국선급 노동조합)

[시민일보=문찬식 기자] 전국해양수산노동조합연합 소속 한국선급 노동조합이 13일 차기 회장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 관심을 모은다.

 

전해노련 등에 따르면 한국선급(이하 KR)은 국내 유일의 국제선급연합회(IACS) 정회원으로서 KR 회장의 3년제 임기는 오는 12월 종료된다.

 

회장 선임 과정은 이사회에서 확정된 공고일정에 따라 진행되며 현 이정기 회장은 이미 출마 당시 단임을 선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내부출신 전, 현직 본부장과 정부 고위 관료 출신들이 차기 후보들로 거론되고 있다.

 

KR 노조 성명서에 의하면 차기 회장은 KR이 처해진 경영환경 악화를 타파하고 국민적 신뢰를 제고시켜야 하며 국회 및 정부, 관련업계 및 직원들과의 충분한 소통, 경영개선을 통한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혁신적 신념을 갖춘 이가 돼야 한다는 점을 피력했다.

 

특히 KR 노조는 내부에서 회장 후보 신청을 생각하는 인사는 당연히 직원들의 신뢰를 확인하고 상근 임원들 간의 연임 조건을 내세워 담합해선 안 되며 외부 인사들은 노동조합의 바람을 유념해 준비할 것을 요청했다.

 

최일중 노조위원장은 “이런 자격을 갖춘 사람이 회장 직을 맡는다면 세계를 재패할 수 있는 선급을 만들기 위해 조합원 전체가 앞장설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송명섭 의장은“KR 회장에 훌륭한 덕목을 갖춘 인사가 선임될 수 있도록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해노련은 해양수산부 소속 공공기관 노조 대표자 협의체로서 소속기관들은 부산항만공사를 비롯해 여수광양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 및 인천항만공사 등 4개 항만공사가 속해 활동하고 있다.

 

또 한국선급,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해양환경공단, 한국수산자원공단, 한국어촌어항공단, 한국해운조합, 한국해사위험물검사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및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등 모두 13개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