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박스오피스 3위..김래원x공효진 파워

나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09:02: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장 보통의 연애'가 개봉 3주차에도 여전한 사랑을 받고 있다. 

18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가장 보통의 연애'는 17일 698개의 스크린에서 4만 5757명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3위를 기록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오랜 만에 로맨스 코미디로 돌아온 김래원의 연기와 '로코퀸'으로 백발백중 흥행에 성공하는 공효진의 만남이 시너지를 한 껏 높였다. 

한편 1위는 7만 1149명을 동원한 '말레피센트2'다. 2위는 6만 2416명을 모은 '조커'가 기록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