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상공인 종합건강검진비용 지원사업」 시행

김재현 기자 / jaeh083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8 09:0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시 소재 소상공인(284개소) 대상 종합건강검진비용 각 25만 원씩 지원
지역 종합병원과 협약 맺고 건강검진프로그램 운영, 비용납부 없이 검진 용이해져
 
[부산=김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소상공업체 284개소에 종합건강검진 비용 각 25만 원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지자체로는 전국 최초로 2년 전부터 지역 소상공인의 복지를 지원하는 「소상공인 행복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매년 소상공인 가족의 화합을 위해 힐링캠프를 열고 종합건강검진비용과 건강증진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가족힐링캠프를 개최하는 대신 종합건강검진 비용을 집중 지원키로 했다.

먼저 종합건강검진 비용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부산시 소상공인희망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두 가지 방법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첫 번째로는 협약병원을 이용하는 방법이다. 시는 14개소의 지역 내 종합병원과 협약을 맺어 협약검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이용하면 같은 비용으로도 더 다양한 검진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협약검진 프로그램은 사업에 선정된 소상공인의 가족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협약병원을 이용할 경우 시에 검진비용을 청구하도록 해 소상공인이 먼저 납부하지 않아도 되어 비용 부담도 줄어드는 장점도 있다.

두 번째는 검진센터가 있는 지역 종합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뒤 사업기간 내에 영수증을 제출하는 방법이다. 평소 이용하던 병원에서 검진을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를 겪으며 지역 소상공인은 평소 챙기지 못했던 건강에 대한 염려가 커진 상황인데, 이번 사업을 통해 마음 놓고 생업에 종사하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