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이 예비후보, 쉼 없는 명절 ‘시민 인사’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6 23:0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3~24일 전통시장· 복지관· 터미널에 등 설 인사
  (사진제공=김원이 예비후보) 목포시내 한 노인정을 찾아어르신들에게  세배를 올리고 있다. 
[목포=황승순 기자]김원이 더불어민주당 목포시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설 연휴를 맞아 지역 주민과 귀성객들에게  설 인사를 하며 풍요롭고 넉넉한 명절을 기원했다.

 

김원이 예비후보는 이른 아침부터 목포지역 곳곳을 찾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지역민들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덕담을 전했으며, 아들 한민 군은 별도로 목포역을 찾아 귀성객과 지역민들에게 명절인사를 했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김원이 예비후보는 오전 7시 50분 아침 인사를 시작으로 농산물도매시장, 종합수산시장 등을 방문해 상인과 장보러 나온 시민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를 경청했다.

 

이후 태화모자원에 들러서는 관계자로부터 운영의 어려움을 듣고, 두 차례의 정책발표를 통해 밝힌 ‘원하면 이루어지는 따뜻한 복지 정책’을 실현해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오후 3시30분부터는 김종식 목포시장,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도 의원들과 함께 귀성객 맞이 환영인사에 참석해 즐겁고 편안한 설 명절을 기원했다.

  (사진제공=김원이 예비후보)목포 북항여객선 터미널 입구에서 재목신안 청년회원들과 함께 고향 신안 섬을 찾은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설 연휴 첫날인 24일에는 동부시장 청호시장 등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버스터미널을 찾아 설 명절 인사를 이어갔다. 특히, 동부시장은 김원이 예비후보가 20대에 옷가게 점원으로 일했던 감회가 남다른 곳이다.

 

김원이 예비후보는 “대형마트와 인터넷 쇼핑몰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는 전통시장만의 특색을 살려 시장과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방안과 해결책을 마련하겠다”는 구상을 시장 상인과 시민들에게 설명했다.

 

퇴근과 귀성객 차량으로 시내 곳곳 교차로에 정체현상이 심해지자 일부 차량 탑승객들은 설 인사를 하던 김원이 예비후보를 알아보고 창문을 열고 대화를 하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김원이 예비후보는 “명절 인사는 국회의원 후보자를 떠나 고유의 전통이고 당연한 도리다. 하지만, 침체된 경기로 인해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이 많이 줄어들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새롭고 활기찬 목포경제를 만들어 시민 누구나 큰 기대와 만족을 가지고 귀성길에 오를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뛰겠다”면서, “목포는 물론, 대한민국 정치‧경제전반의 운명을 바꿀 국회의원 선거에 대해서도 혜안을 모으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원이 예비후보는 예비후보 등록 후 하루도 빠짐없이 아침과 저녁 출퇴근 인사를 하고 있으며, ‘더 찾아뵙겠습니다’를 구호로 경청·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목포발전 청사진으로 ▶목포역 부지에 시민광장 조성 ▶목포를 근대역사문화 특구지정 ▶대기업 유치 통한 목포형 일자리 5천개 창출▶선창경제 활성화 ▶원‧중‧신도심이 고루 잘사는 균형도시 목포 ▶선명한 개혁 3대입법 등 10대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