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박연수, 김경란 향한 조언 "많이 만나야 좋은 남자 알아"

서문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00:00: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연수가 김경란에게 연애 조언을 건네 이목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김장을 하기 전 진지한 얘기를 나누는 박연수와 김경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장 준비를 부엌에서 하던 김경란은 맏언니 박영선에게 “올 겨울 계획이 뭐예요”라고 묻자 박영선은 “연애나 할까 했다”라고 말했다. 의외의 대답에 웃던 김경란은 “언니부터 연애하면 나도 한다”라고 말했다.

밖으로 나와 박연수와 함께 앉은 김경란은 “여자 다섯이 모여서 할게 이거냐”라고 털어놨다. 박영선은 “나는 솔직히 저녁에 클럽 보내주는 줄 알았는데 김장 할 줄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경란은 “나는 단순 노동이 좋다”고 하자 박영선은 “나는 생각이 없지만, 언니는 생각이 너무 많다. 남자도 만나봐야 누가 좋은 남자인지 알게 된다”고 조언했다.

박영선의 말에 김경란은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는데. 또 그래야 하나 싶다”며 “그럼에도 우린 왜 사랑을 하려고 할까”고 털어놨다. 그러자 박연수는 “인간은 완벽하지 않고, 반쪽을 찾으러 다니는게 아닐까 싶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