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7월 국회에서 강력한 대여투쟁 예고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6 09:51: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인영·박지원 청문회 뇌관...여야갈등 불가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원내복귀를 선언한 미래통합당이 6일부터 시작되는 7월 임시국회에서 강력한 '대여투쟁'을 예고하고 있어 여야 간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7월 임시국회의 최대 격돌지는 법정 출범시한(7월15일)이 임박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문제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구성한 당내 위원회를 통해 늦어도 10일까지 ‘여당 몫’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 2명에 대한 인선을 마치고 인사청문회법 및 국회법 개정, 공수처장 후보자추천위 운영규칙안 개정 등 후속 입법도 조속히 매듭짓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반면 공수처법 자체를 ‘위헌’으로 보고 총력 저지에 나설 태세인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공수처법 자체에 대한 위헌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후보자 추천은) 그걸 보고 판단해야 한다”며 “공수처를 제대로 발족하기 위해서라도 무리하거나 졸속으로 구성할 게 아니라는 입장”이라고 야당 몫 추천위원 후보 선정을 유보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특히 통합당은 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연루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북한 문제에 대한 국정조사와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카드까지 빼든 상태다.


주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사리사욕의 미끼로 삼은 윤미향씨의 치졸한 행태와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했다는 ‘완전한 비핵화’ 약속에 대한 거짓말도 국정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법치주의의 근본을 흔드는 한명숙 전 총리 재수사 소동, 울산선거 부정사건, 윤석열 검찰총장 몰아내기 등에 대해 국회에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 특검을 발동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즉각 ‘수용 불가’ 입장을 들고 나오면서 이를 둘러싼 여야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이인영 통일부 장관·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자 인사청문회가 뇌관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통합당 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인 박진 의원은 전날 오후 특위 회의에서 “불법 대북송금에 관여했던 분(박지원)”, “과거 편향적인 대북관을 가졌던 분(이인영)”이라며 난색을 표했고 주 원내대표는 “철저히 검증해 부적격자를 가려낼 것”이라며 ‘송곳검증’을 예고하고 나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