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출마자 청와대 이력 배제 여부, 내년 2월 결정“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7 10:17: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낙연 등판론' 급부상으로 ‘친문-비문 구도’ 가능성 우려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출마자들의 대표 경력과 관련, '청와대 직함' 허용 여부를 공천 경선에 임박한 내년 2월 경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17일 "청와대 관련 직함을 쓰게 할지의 여부는 당내 경선에 들어가기 직전인 내년 2월 쯤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총선 준비 과정에서 터질 수 있는 당내 '갈등 뇌관'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는 당 지도부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이해찬 대표가 지난 9월 의원들과의 오찬에서 '경선 후보들의 대표 경력에 전·현 대통령 비서실 직함 등을 허용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이후 출마를 준비하는 청와대 출신 도전자들과 현역 의원들 사이에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로인해 당 지도부는 이 문제로 인해 자칫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극심했던 '친문(친문재인)-비문(비문재인)' 프레임이 재연될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앞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때도 당시 '비문' 의원들이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 사퇴를 요구한 데 이어 '탈당 릴레이'를 벌이면서 당이 극심한 내홍에 휩싸인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당내 비문계에 의해 주도되는 '이낙연 등판론'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당 관계자는 "총선기획단의 면면을 보더라도 '원팀'이고, 선거대책위원회도 마찬가지로 '원팀'으로 구성될 것"이라며 “'친문-비문'의 구도를 언급하는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일축했다.


특히 "'당에 친문-비문은 없다'고 언급하는 자체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그렇게 말하는 순간 사람들은 친문과 비문을 떠올리게 될 것"이라고 경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