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조용원, 멤버들은 물론 시청자들도 보고 싶은 그 시절의 그녀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08-14 00:38: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80년대 하이틴스타로 인기를 누렸던 배우 조용원이 '불타는 청춘' 새 친구 찾기 특집의 첫 번째 주인공이 됐다.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시청자가 보고 싶은 새 친구를 찾는 내용이 나갔다. 제작진은 출연진에게 5년 동안 섭외하다 보니 힘들다며 이제 '불청' 멤버들이 직접 친구를 찾아보라고 선언했다.

그렇게 시작된 '보고 싶다 친구야' 특집의 첫 번째 주인공은 조용원이었다. 시청자들이 보고 싶어 하는 스타로 꼽힌 것이다.

'불청' 멤버들은 조용원에게 가졌던 기억을 나눴다. 권민중은 "옛날에 음악 프로그램 MC도 보고 그랬던 것 같은데"라고, 최성국은 "정말 순백의 맑은 결정체였다"라고 말했다.

최민용은 "제가 기억하는 조용원 선배님 이미지는 대한민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이런 이미지는 없었다"고 치켜세웠다. 멤버들은 조용원을 한국의 '브룩 쉴즈', '소피 마르소'라고 표현했다.

강문영은 "개인적으로 친하진 않았지만 같은 시대 활동하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얘기 들은 거로는 굉장히 똑똑했다. (외모로는) 어린애 같고 동안이지만 굉장히 효녀인 거로 알고 어머님이 매니저로 같이 다니셨다. 굉장히 생각하는 게 항상 어른스러웠고 지금도 워낙 예쁠 거란 생각이 든다. 워낙 내면이 예쁜 사람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광규, 강문영, 최성국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에서 조용원 찾기에 나섰다. 이들은 조용원이 죽전 카페 거리에 나타난다는 시청자 댓글을 보고 카페 거리를 방문했다. 이때 한 카페에서 조용원의 지인이 근처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만나러 갔다.

이들은 조용원의 대학 선배인 지인을 만나 근황을 알게 됐다. 지인에 따르면 조용원은 현재 한국에 있고, 결혼하지 않은 상태였다.

지인은 조용원의 어머니가 아파서 병원에 있다는 소식을 들려주며, 조용원이 방송 등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꺼린다고 전했다. 그래서 이들은 직접 연락하는 대신 문자를 남기기로 했다.

1981년 미스 롯데 선발대회를 통해 데뷔한 조용원은 영화 '신입사원 얄개', '열아홉살의 가을', '땡볕', '여왕벌', '흐르는 강물을 어찌 막으랴', '키위새의 겨울', '고속도로', '정글 스토리', '만날 때까지' 등 다수 작품에서 주연을 맡았다.

대종상 신인상, 영화평론가협회상, 아시아 태평양영화제 신인상 등을 받았고, 1997년에는 극단 '원'을 설립했다. 이후 원앤원픽쳐스 대표를 맡았고 씨네버스를 창간하기도 했다.

또한 이날 보고 싶은 스타로 꼽힌 인물은 가수 김민우, 박혜성, 배우 김찬우, 이제니, 가수 겸 배우 김수근 등이었다. 김민우는 현재 기업에서 영업부장으로 일하고 있었고, '불청'의 새 멤버로 합류했다.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