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공천파동 후폭풍 거세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31 10:30: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낙천에 반발, 탈당-무소속 출마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낙천에 반발한 인사들의 탈당과 무소속 출마 선언이 이어지는 등 미래통합당이 공식 선거일을 앞둔 31일 현재 공천파동 후유증으로 골머리를 앓는 모양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탈당 및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을 불허하고 '영구 제명'하겠다는 으름장까지 동원하고 나선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는 지적이 따른다. 


황 대표는 전날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절대 명제이자 국민 명령의 요체가 있다.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는 국민의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 명령에 불복하는 무소속 출마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복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을 돕는 당원도 해당 행위를 한 것으로 간주해 중징계를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대표는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며 "그 선거를 지면 그대도 아웃이고 야당 세력 판도가 바뀐다"고 맞받아쳤다. 


당사자들이 황 대표의 경고를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상황은 홍 전 대표에 대한 공천배제(컷오프) 관측이 처음 나왔을 때부터 제기됐던 문제다. 


홍 전 대표는 당초 고향인 경남 밀양‧창녕‧함안 출마를 선언했으나, 당 공관위가 서울 등 수도권 험지출마 요구를 하자 한 발 물러서 민주당 김두관 의원과의 빅매치 지역인 양산을로 출마 지역을 한 차례 바꾸었다.


그럼에도 공관위는 컷오프 방침을 밝혔고 당내에선 황 대표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황대표가 잠재적인 대선 경쟁자인 홍 전 대표를 견제한 게 아니냐는 추측성 루머에 힘이 실린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을 비롯한 무소속 출마자들에 대해 "무소속은 막천(막장 공천)의 희생자"라며 "그대가 집중해야 할 곳은 문 정권 타도이다. 무소속에 신경 쓰지 말고 문 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홍 전 대표 외에도 곽대훈(달서갑)‧서상기(달성)‧정태옥(북갑) 등 전현직 의원들이 미통당 공천에 실패하고 대구 지역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인천 동·미추홀을에 출마한 윤상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기는 공천을 해야 한다는 수없는 공언을 뒤엎고 지는 ‘막천’으로 문재인 정권을 돕고 있는 사람이 누구인가. 바로 황 대표”라며 “황 대표는 우선 잘못된 공천에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것이 당원들에 대한 도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래를 위해 통합으로 가자고 해놓고 싸워서 돌아오겠다는 당원들을 막겠다는 것은 통합이 아니라 분열을 조장하는 것밖에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