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시설 재정비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0 19:32: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비접촉 검사로 안전성 높이고, 더위 줄이는 워킹스루 방식 운영 [양산=최성일 기자]
 

양산시는 무더위 속 현장 최일선에서 힘겹게 근무하는 의료진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검체채취 선별의료기관(양산부산대학교병원, 베데스다병원)의 근무환경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양산시보건소는 지난 1월 24일부터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현재까지 6,285건(보건소 3,566, 양산부산대학교병원 2,141건, 베데스다 578건)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고, 5월 학생 등교 이후 급격히 증가한 검체 건수와 무더운 날씨로 의료진들의 피로도가 누적됨에 따라 시설 재정비에 나섰다.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컨테이너를 추가 설치해 아크릴벽과 의료용 장갑을 설치해 비말오염을 사전 차단하고 냉난방이 가능한 시설에서 마스크와 장갑 착용만으로 5분 이내 신속한 검사가 가능한 워킹스루 방식으로 운영을 전환했다. 다만 영유아 등 불가피하게 직접 대면해야하는 경우에는 완화된 방호복 4종 착용 후 검체채취로 워킹스루 시스템의 문제점을 해소할 예정이다.
검체 채취를 하는 의료기관 선별진료소 2곳에도 컨테이너, 음압기, 냉난방기, 살균소독기 등 지원을 통해 근무환경이 대폭 개선됐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의료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위기극복을 위해 조금 더 힘을 내달라”며 “선별진료소의 워킹스루 방식 운영은 의료진들을 보호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속적인 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