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 취소 말썽

이기홍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15:06: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상화 정의당 시의원, 7년동안이나 진행된 행사 취소된 사유 소상히 밝혀야...

[고양=이기홍 기자] 경기 고양시가 지난 7년 동안 이어오던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를 취소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고양시의회 정의당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고양시의 기림일 취소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시와 장상화 정의당 시의원 등에 따르면 시는 2012년부터 매년 8월14일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로 기념해 7년 동안 행사를 진행해왔다.

8월14일은 1991년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故 김학순 할머니가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는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했던 날에서 비롯돼 기림일로 기념한 것이다. 

 


그러나 고양시는 지난해까지 치러왔던 이 행사를 돌연 취소하면서 말썽을 빚고 있다.

장 시의원은 '행사 취소는 최근 일본의 경제 제제로 아베 정권의 역사 인식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날로 커지는 상황에서 국민의 정서와 반하는 결정이라 황당하기까지 하다'고 지적했다.

장 시의원은 또 시는 행사 취소에 대해 '최성 전 시장이 진행했던 사업으로 행사 지속 시 예산 부족과 시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없다'는 이유를 들었다‘며 분노했다.

장 시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7년동안이나 진행됐고 국가기념일로까지 지정된 행사를 예산이 부족해 폐지 한다는 것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를 전 시장의 개인 관심사 정도로 취급하는 고양시 공무원들의 역사 인식도 심각한 문제“ 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엉터리 행사 진행에 대한 질책에 대해 '행사 폐지'로 화답하는 시의 막가파 식 행정의 황망함을 지울 수 없다"며" 이재준시장은 7년이나 지속된 행사가 취소됐는지 소상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전 시장 행사라는 것은 관계없고 지난해에도 시가 23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해 광복회 주관으로 행사가 열렸으나 하루차이로 기림일과 광복절 행사가 있어 효율적 행사로의 진행을 고민하다 올해 예산이 책정되지 않았다"며"다시 추진하려다보니 부서 간 협의가 안 돼 결국 못 열린 것으로 폐지가 아니고 내년에는 다시 열릴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부에서는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이 통과되면서 국가기념일로 확정돼 공식적으로 올해 2번째 기념행사가 예정돼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