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신당 창당 일주일 앞두고 '내우외환'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0:40: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신환-유승민-유의동-권은희 ‘해당행위’로 당권권 1년 정지
안철수 메시지 예고된 가운데 국민의당 출신 비례들 이탈 조짐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신당 창당 작업이 2일 현재 변혁 소속 의원들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과 민의당계 비례대표 의원들이 이탈조짐 등으로 크게 흔들리는 양상이다. 


앞서 바미당 윤리위는 1일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 등 ‘변혁’ 소속 의원 4명에 대해 당원권 1년간 정지 징계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이번 결정을 놓고 "당 명예를 떨어뜨리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등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한 탓"이라면서 특히 오 원내대표를 지목 "국회에서 당을 대표하는 직위인 만큼, (원내대표의) 직무 권한도 당연히 정지된다"고 못 박았다. 


이에 대해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지위는 당원권과 상관없다'며 버티기에 들어가는 모양새이지만 뜻대로 되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국민의당계 출신 의원들의 '변심'도 변혁의 동력 상실을 부채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지난 1일 8일 예정된 중앙당 발기인 대회 준비를 위해 신당추진기획단과 함께 한 토론회에는 국민의당계 7명 가운데 권은희 의원(재선·광주 광산을)만 유일하게 참석했다. 


이들은 안철수 전 대표의 확답이 없는 상황에서 움직이기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발기인 대회 불참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이들이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되는 비례 출신인 점도 변혁 이탈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다.


유승민 의원은 국민당계 비례대표 의원들의 불참에 대해 "왜 안 왔는지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며 “그분들 입장에서 주저하는 것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변혁은 다같이 했다”고 '단일 대오’를 강조했다. 


하지만 여의도 정가는 안철수 전 대표가 12월 셋째주 경 메시지를 예고하고 있어 비례대표 의원들의 변혁 이탈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한편 변혁은 이번 주내 신당 가칭 당명을 논의해 발기인 대회에서 공개하고 이를 시작으로 창당준비위원회·시도당 창당 등 이후 과정에 속도를 올리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