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화재 취약가구에 주택용 소화기 105대 보급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22 16:09: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 대상 가구를 방문해 소화기를 전달하고 사용법을 설명하는 모습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는 22일 화재 등 안전 취약가구에 주택용 소화기 105대를 보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고 화재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해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부터 대상 가구를 추천받아 현장 확인을 통해 화재에 취약한 다세대주택이나 빌라에 거주하는 차상위층, 홀로어르신, 장애인가구, 한부모가정 등 105가구를 선정했다.

 

특히 장애인, 10세 이하의 자녀를 둔 한부모 가정, 65세 이상 홀로어르신 등 75가구엔 기존 분말 소화기에 비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투척용 소화기를 보급한다. 소화기는 9월 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화재 초기 소화기 위력은 소방차 한 대의 위력과 맞먹는다”며 “시민들이 재난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소화기나 화재경보기 등을 보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