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 출범 하루 만에 공천 갈등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19 11:00: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무성 ”이, 영도 전략공천은 불공정“
이언주 “김, 막후정치 심각한 구태"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중도보수 통합을 기치로 깃발을 올린 미래통합당이 출범 하루 만에 공천문제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등 순탄치 않은 앞날을 예고했다.


미통당 관계자는 19일 “김무성 의원이 이언주 의원의 부산 지역 전략공천을 반대한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실제 김의원은 전날 "이 의원에게 경선을 요구하는 건 불공정하다"며 전략공천 가능성을 내비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 발언에 대해 "지역 표심이 분열될 수 있다”고 반기를 들었다. 


이어 “현재 중구·영도에는 곽규택·강성운·김은숙 예비후보 등이 뛰고 있는데 경선 기회를 박탈하면 정의가 아니다”라며 “이번 선거는 공정하게 분열되지 않는 분위기로 임해야 겨우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예비후보 등이 가만히 있겠느냐"며 "통합의 정신에도 어긋나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부산 영도여고 출신으로 바른미래당을 탈당 때부터 김 의원 지역구인 부산 영도 출마설이 꾸준히 제기됐던 이 의원에 대해 전략공천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그러자 이번에는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나선 이 의원이 김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공관위도 아니면서 아직도 막후정치를 하려는 행태는 매우 심각한 구태정치”라며 “공천 문제는 공관위 소관 사항이고, 불출마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이것이야말로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퇴출당해야 할 구태의연한 행태“라고 쏘아 붙였다.


이런 가운데 이 의원은 ”지난 주말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중구·영도 지역에 전략공천하겠다’며 제 의사를 확인했다“며 사실상 전략공천을 제안받았다고 주장했지만 김 위원장은 ”그렇게까지 진도가 안 나갔다“고 즉답을 피했다. 


비슷한 형태의 공천 갈등이 새보수당 출신 지역구에서도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복당파' 출신인 장제원 의원이 "이언주 의원은 자중하기 바란다"며 김 의원 지원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언주 바람에 기댈 부산의 예비후보 단 한 명도 없다"며 "본인의 전략공천설이 돌면서 부산 중·영도구 당원들이 들고 일어나 기자회견 하는 것을 보지 못했냐"고 날을 세웠다. 


이어 "경기도에서 국회의원을 지낸 분이 수도권 한 석이 급한 마당에 경기도를 버리고 부산으로 내려오는 것, 그것만으로도 논란이 있는 판에 자신을 과대포장하고 그토록 오만한 모습으로 넘지 말아야 할 선까지 넘는 것을 보니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