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직무배제' 추미애 칼춤’에 이낙연 '국조'로 가세했지만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6 11:10: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호영 "추미애 국조, 조속히 시행돼야"...하태경 "불리할 거 없다"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초강수의 '윤석열 국정조사' 검토 카드로 힘을 보탰으나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 추락을 초래했던 '조국 정국'을 재현하는 '악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이 주장한 윤 총장의 직무배제 이유들은 근거가 없기 때문에 윤 총장이 국정조사에 나와도 불리할 것이 없다”며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국정조사는 수용 안해도 윤석열 국정조사는 수용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이어 “(윤 총장에 대한 국조가) 오히려 그의 정당성과 추 장관의 문제점을 폭로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반겼다. 


앞서 전날에는 같은 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며 맞불을 놨다. 


주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하자고 하는데 뭐 한 놈이 성낸다는 속담이 생각난다"며 "추 장관의 권한남용과 월권, 위헌성 등이 충분한 만큼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가 조속히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이 대표가 제안한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가 진행되면 추 장관이 주장하는 윤 총장 관련 위법 사항의 진위가 구체적으로 드러날 수밖에 없다.


전날 윤 총장은 추 장관이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발표하자 곧바로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관련 의혹을 모두 반박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국정조사가 진행되면 알려지지 않은 정황들이 공개되고, 이 경우 추 장관을 비롯해 여권 전체가 '자기 발등을 찍었다'는 것이 자연스럽게 드러날 것”이라며 특히 "이 대표가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한 건 명백한 실책"이라고 규정했다.


일각에서는 추 장관에 대한 친문 강성 당원들의 지지가 견고해지면서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추장관 카드가 유력해질 수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서울시장 출마 의향을 묻는 질문에 "검찰개혁을 하기 전까지는 정치적 욕망, 야망을 갖지 않기로 맹세했다"고 답변한 바 있다.


하지만 추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를 강행하면서 친문 지지층의 호응이 두터워지는 모양새다. 실제 당원게시판과 친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우리가 추미애다"라는 지지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추 장관 측근 인사는 "당 대표를 했다는 거물 이미지에 문 대통령을 위해 싸웠다는 눈도장까지 받은 상황에서 추 대표가 출격하면 친문 표심은 추 장관한테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권가도의 이낙연 대표에겐 독이지만 추 장관에겐 약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