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재난지원금 지급 두고 당 방침 무시한 이재명 공개 비판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0 11:13: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기도민 10만원 일괄지급 확정에 당에서도 "독단이 선을 넘었다"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관련해 당 방침을 무시한 이재명 경기 지사를 공개 비판하면서 이를 계기로 이 대표와 이 지사 간 대권 경쟁이 본격화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20일 “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정된 뒤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를 검토하자는 당 방침을 경기도에 전달한 지 하루도 안돼 전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한 재난지원금 10만원 일괄 지급이 사실상 확정됐다"며 "이 문제로 어제 하루종일 당 분위기가 술렁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의 독단이 선을 넘었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도 전날 TV 뉴스 프로그램에 출연해 4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보편지급 필요성을 주장하는 이 지사를 향해 "앞뒤가 맞지않는 행위"라며 일침을 가했다. 


그는 “지금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중인데,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은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를 상대로 한 이 대표의 쓴소리는 대표취임 이후 처음으로, 정치권에서는 당 대표이자 대권주자로서 존재감을 심으면서 반전 계기를 모색하려는 이 대표의 개인적 의도와 함께 당 방침,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선을 그은 상황에서 독자 행보에 나선 이 지사에 대한 당내 불만 기류가 고려됐다는 해석이 따른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8일 이 대표가 주재한 비공개 최고위에서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관련해 “자율적으로 판단하되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시점을 조절하자”고 정리한 입장을 경기도에 전달한 바 있다. 


그러나 전날 예정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취소하는 등 당의 입장을 따르는 것으로 비쳤던 이 지사는 결국 전 도민에게 소득과 상관없이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설 연휴 이전 일괄 지급을 결정,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