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의회, 제263회 임시회 구정질문 실시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5 11:18: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천진, 고진숙, 설혜영 의원 총 13건 질문
5일 4차 본회의서 구청 집행부 답변

▲ 제26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모습. (사진제공=용산구의회)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용산구의회(의장 김정재)는 지난 4일 열린 제26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집행부에 대한 구정질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구의회에 따르면 이날 구정질문에 나선 의원은 오천진, 고진숙, 설혜영 의원이며, 총 13건의 질문을 통해 구민 복리증진과 용산구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첫 질의는 오 의원이 ▲인터넷신문 보급에 따른 통·반장 일간지 구독예산 축소 건의 및 향후 계획 ▲스마트도시 및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 기반조성 ▲구립용산장애인복지관 등 복지시설의 비위 행태 재발 방지 계획 ▲국제빌딩주변 원인미상 건축물 붕괴사고 합의점 ▲(가칭)문화민족공원 조성을 위한 용산구 교통대책에 대한 구청의 답변을 요청했다.

고 의원은 ▲신분당선 이촌역 경유 노선 조정에 대한 용산구와 국토부 및 관련 부서 간 협의 ▲이촌2동 이촌제1구역 주택 재건축 정비 사업 추진 계획 및 향후 진행 계획 ▲정비창 전면 제1구역 재개발 사업 진행 현황 및 추진 계획 ▲감사원의 ‘지방자치단체 전환기 취약분야 특별점검’ 감사 결과 지적사항의 이행 여부에 대해 질문했다.

이어 설 의원은 ▲인사비리 개선방안 ▲용산주민의 안정적 주거환경 조성 ▲대행업체 미화원의 저임금 문제 개선 대책과 관련해 답변을 요구했다.

이번 구정질문에 대한 구청 집행부의 답변은 5일 제3차 본회의에서 있을 예정이며, 오는 11일 제4차 본회의를 끝으로 이번 임시회는 폐회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