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일제 점검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4 12:15: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관내 140여 종교시설 대상 방역수칙 의무화 행정지도 및 현장점검

▲ 영암군 관계자들이 관내 한 교회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 여부에 대한 확인 및 점검하고 있다. / 영암군 제공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광주·전남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이의 확산을 막기 위한 종교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일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지난 12일 군은 교회 105개소, 성당 9개소, 사찰 27개소 등 140여 관내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발열체크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각종 소모임 및 단체식사 등을 금지하는 방역수칙 의무화 행정조치에 대한 행정지도를 병행했다.

또한 PC방, 노래연습장 등 민간운영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사항에 대한 지도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점검결과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고 있으나 지금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군민 모두가 함께할 때인 만큼 가능한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와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철저히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