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환경미화원 방진마스크 지원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1:30: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개 자치구 877명 대상…근무환경 개선사업 지속 추진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가‘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사업’의 하나로 가로·가정청소 환경미화원에게 방진마스크를 지원한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방진마스크 지원은 도로변 청소,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등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빈번한 지역에서 작업하는 환경미화원들의 건강 보호대책이 필요하다는 환경미화원 노동조합의 제안을 광주시에서 수용하면서 추진됐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1회 추경에 예산을 확보하고 18일 5개 자치구 877명의 가로·가정청소 환경미화원에게 방진마스크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광주시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 환경미화원들의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근무환경 개선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한국형 청소차(저상차) 교체, 야간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야광 안전벨트 지원, 환경미화원 청소함 설치, 쉼터공간 확충 등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내년에는 환경미화원 단체·시·구·관련기관이 참여하는 광역시 단위의 워크숍을 처음으로 개최해 소통하고 공유하는 기회를 늘이고, 만족도 높은 환경미화원 근무환경 개선사업을 발굴해 추진한다.

 

정종임 시 자원순환과장은“깨끗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환경미화원 분들이 계시기에 가능하다”며“안전하고 건강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 갖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