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벼 매입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1:4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2월5일까지 신동진, 새일미 등 2개 품종 2669t 수매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15일 광산구 임곡동에서 첫 매입을 시작으로 12월5일까지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건조벼를 매입한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매입물량은 총 2669t으로, 매입품종은 신동진, 새일미 등 2개 품종이다.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수확기(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결정된다. 중간정산금은 40㎏ 포대당 3만원으로, 수매 즉시 지급하고 최종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지급한다.

 

현재 매입품종 이외의 품종 혼합을 막기 위해 지난해부터 품종검정제도가 시행되고 있다. 광주시는 매입대상 농가 중 5%를 표본추출해 시료(600g)를 채취하고 지정된 검정기관에서 검정을 실시한다. 위반 농가는 향후 5년간 공공비축 매입대상에서 제외된다.

 

김현중 시 생명농업과장은“공공비축미곡 출하농가가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규격 포장재 사용과 13~15%의 수분함량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매입품종 이외의 품종이 혼합돼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