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걱정 뚝! 대출도서 가정까지 배달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24 11:47: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남군, 비대면 도서대출‘찾아가는 안심도서대출 서비스’눈길
해남군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도서대출 안심서비스를 운영하며 주문한 도서에 대해 군관계자가 직접 가정배달을 하고 있다. / 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읽고 싶은 책을 직접 배달해주는 찾아가는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를 시행한다.

 

안심도서대출 서비스는 해남군립도서관 이용자가 도서 대출을 신청하면 도서관 직원이 방문 시간을 정해 집 앞으로 배달해 주거나 군민광장 지정 부스에서 직접 수령해 갈 수 있다

.

전화 또는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읽고 싶은 책을 대출신청하고, 직접 만나지 않는 비대면 시스템으로 진행돼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줄여주고 있다. 실제 시행 첫날인 23일에만 100여 건의 신청이 밀려들 정도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달 26일부터 군립도서관을 비롯한 문화예술회관 등 해남군내 주요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중단한 상태로, 휴관이 장기화되면서 이용자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어 비대면 도서대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

해남군립도서관의 회원이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이달 23일부터 임시휴관 종료 시까지 운영된다. 이용시간은 평일(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예약은 전화나 군립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또한 해남군립도서관 홈페이지에서 700여 종의 전자책도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

군 관계자는“답답하고 지루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군민들이 접촉을 피하면서도 읽고 싶은 책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코로나로 지친 군민들의 심신을 위로하는데 한 권의 책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해남군립도서관은 휴관기간 동안 13만 권의 모든 장서에 대해 일제 점검하고, 주기적인 내부 방역과 책 소독 작업 등을 통해 깨끗하고 안전한 모습으로 이용자를 다시 맞이하기 위해 도서관 개방을 준비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