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조국 때리기’에 민주당 ‘조국 구하기’ 나서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1:5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야당에 맞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적극 엄호에 나선 모양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은 장관 후보자들을 마치 척결해야 할 '좌익용공'으로 몰아세우는 듯하다"며 "공안검사적 시각과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자리는 공안 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한국당은 벌써부터 정상적 검증 대신 몰이성적 비판과 청문회 보이콧 주장까지 하고 있어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선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느냐'는 낡은 색깔론 공세를 퍼붓고 있다"며 "총과 칼로 집권한 군사 정권에 맞서 세상을 바꾸기 위해 쏟은 민주주의를 향한 열정을 폄하하지 말라"고 질책했다. 


이어 "더욱이 20대 국회에서 20차례 넘는 보이콧 기록을 만들고도 (한국당이) 또다시 보이콧 운운하고 있어 큰 걱정"이라며 "간신히 불씨를 되살린 '일하는 국회'를 또다시 냉각시킬 준비를 하는 게 아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한국당 때리기'에 가세하고 나섰다. 


그는 “한국당은 본격적인 인사검증 절차 시작도 전에 벌써부터 특정 후보자를 대상으로 무리한 정치 공세를 펴고 있다”며 "황교안 대표는 조 후보자를 향해 근거 없는 마타도어, 철지난 색깔 논쟁을 펴고 있다.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질타했다. 


이어 "황 대표가 시비를 걸고 나선 '사노맹 사건'(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은 당시 재판 과정을 통해 공안당국의 혹독한 고문과 조작 사실이 폭로됐다"며 "국제 엠네스티는 1994년 연례 보고서에서 사노맹 관련자들을 가혹 행위 등을 받은 정치범 및 양심수로 포함했다. 특히 이명박 정권 때 이미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정식 인정받았다. 황 대표는 이 같은 사실마저 부정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국가 공권력 피해자를 빨갱이로 낙인찍고 공격하는 시대착오적 구태정치는 이제 퇴출돼야 한다"며 "특히 황 대표에게 충고드린다. 지금은 용공조작이 통하는 80년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