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고등학교 수해복구 성금 110만3400원 기탁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6 12:01: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합천=이영수 기자]
 

경남 합천군은 마산고등학교(교장 문정식)가 수해 피해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수해민에 써달라며 성금 110만3400원을 기탁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기탁금은 수해 피해가 많다는 소식을 접한 마산고 학생회가 주도하여 청소년 봉사단체 프론티어, 학부모단체 샤프론, 학생 및 교직원들이 조금씩 모아 마련한 성금이다

인솔자로 방문한 이상헌 교사는 “피해지역 복구 봉사활동도 하고 기탁금을 전달하고 싶었는데 피해복구는 마무리되어 봉사활동은 하지 못하고 적은 금액이지만 기탁금만 전달하고 간다” 며 “수해 피해지역 주민들이 하루빨리 피해의 아픔에서 벋어나길 기원한다”고 기탁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