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표정두 열사 정신계승비 이전 제막식 개최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2:04: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8일 11시, 5·18기념근린공원서

[광주=정찬남 기자]  ​호남대학교 쌍촌캠퍼스에서 서구 쌍촌동 5·18기념근린공원으로 옮긴‘표정두 열사 정신계승비’이전 제막식이 18일 오전 11시 열린다.

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이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장휘국 시교육감, 박상철 호남대총장, 김후식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장 등 시민사회단체,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표정두 열사 정신계승비는 호남대학교 학생회 주축으로 지난 1991년 쌍촌캠퍼스에 세워졌지만 본교 이전으로 옛 교정에 방치돼 개발과 함께 훼손·파기될 우려가 있었다.

 

​시는 불의에 항거하고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앞장선 표 열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이전 부지를 백방으로 찾아 나선 결과, 5·18 관련 단체, 표정두열사추모사업회 등 시민사회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로 5·18기념근린공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표 열사는 1980년 당시 대동고 학생으로 5·18민주항쟁에 참여했다가 정학처분을 받았다. 이후 1983년 호남대에 입학한 뒤 미등록 제적됐지만 1987년 3월 서울 미 대사관 앞에서“내각제 개헌 반대”,“장기집권 음모분쇄”,“박종철을 살려내라”,“광주사태를 책임지라”는 구호를 외치며 분신했다.

한편,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박관현, 표정두, 조성만, 박래전 민주열사 4인을 호명하면서 표 열사의 업적이 재평가됐다. 2017년 12월에는 호남대학교 명예학사 학위를 받았다.

 

​김용만 광주광역시 민주인권과장은“표정두 열사 정신계승비를 이전하는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5·18 관련 단체와 시민사회단체의 협조로 이전하게 됐다”며‘많은 시민들이 찾는 5·18기념공원으로 이전한 만큼 열사의 희생정신을 알리고 광주가 세계적인 민주·인권·평화의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