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사랑상품권 구매 릴레이 10억 목표··· 곳곳서 참여 물결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12:0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부산업, 3번째 주자로 나서
기관·기업 등 동참의사 잇따라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이 추진하고 있는 해남사랑상품권 10억원 구매 릴레이가 큰 호응을 얻으면서 참여 열기가 더해지고 있다.

군이 해남사랑상품권 구매 촉진과 유통활성화를 위해 지역내 기관·단체 및 학교, 기업체 등 대상으로 해남사랑상품권 10억원 구매 릴레이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마산면에 소재한 아스팔트 콘크리트 제조업체인 남부산업(주)에서 구매 릴레이의 3번째 주자로 동참했다.

남부산업은 최근 ‘2019년 전남 유망 기업’에 선정되는 등 견실한 기업 운영으로 꾸준히 성장해 나가고 있는 중견기업이다.

민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참여한 남부산업은 운송사 주유비용, 식대, 원자재 운반비용 등 연간 1억원을 해남사랑상품권으로 구매, 지역사회 활성화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충효 대표는 “지역에서 성장한 기업으로써 해남사랑상품권을 구매해 지역 내 소비를 늘림으로써 지역민과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찾게 되었다”며 “기업 차원 뿐 아니라 직원들, 지입차주 등도 상품권 구매와 사용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남군 릴레이 구매 행사에는 지난 7월23일 광주은행에서 처음으로 땅끝희망더하기 기탁금 1000만원을 해남사랑상품권으로 구매한 데 이어 30일에는 해남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 시상금 등으로 쓰일 연간 2800만원 상당을 해남사랑상품권으로 구매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내 기관 및 기업체 등에서 행사에 동참하고 싶다는 의사를 계속 밝혀와 구매릴레이 운동은 앞으로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군은 릴레이 구매 행사를 범군민 구매운동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으로 해남사랑상품권 유통을 소상공인 보호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해남사랑상품권의 유통활성화를 위해서 해남군 뿐만 아니라 관내 모든 기관·단체 및 기업체 등은 물론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해남사랑상품권 구매 릴레이 운동 참여는 군 경제산업과 소상공인 팀으로 하면 된다.

한편 지난 4월 전남도내 최대인 연간 150억원 규모로 발행을 시작한 해남사랑상품권은 현재까지 57억여원이 판매되고, 가맹점 2200곳을 돌파하며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