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남기찬 사장, ‘감천항 코로나19 및 보안 대응’현장 점검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19 17:32: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최성일 기자]
▲ 현장점검 사진

부산항만공사(BPA) 남기찬 사장이 지난 18일 오전, 감천항의 코로나19 및 보안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항만근로자의 작업환경 개선 등을 검토하기 위해 감천항 현장을 찾았다.

남 사장은 감천항 동편부두의 방역상태를 포함하여 코로나19 대응현황을 면밀히 확인하고, 코로나19 확진 선박의 격리장소 이선, 선박 전자출입명부(QR코드) 이행 등을 집중 점검했다.

또한, 우수관로 등 최근에 발생한 보안사고 현장의 부두시설도 점검하였으며, 항만근로자가 안전장비를 반드시 착용하고 작업공간이 충분히 확보된 상태에서 하역작업을 할 수 있도록 부산항만공사 감천사업소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지시했다.

남기찬 사장은 “감천항은 하역작업의 특성상 항만근로자의 역할이 크고 냉동수산물 등 지역경제와 직접적으로 연계된 화물을 많이 취급하고 있다”면서 “항만이용자는 물론 지역주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감천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