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마음은 여전히 따로국밥? ...유승민, 계속 불참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18 12:10: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새보수당 출신들, 첫 의총서 '인사' 거부...'친박쇄신' 주문도
친박계 "힘들 때 당 떠난 사람들, 무책임한 언사로 분란조장"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미래통합당 출범 이후 18일 열린 첫 의총에서 새로운보수당 출신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나서는 등 여전히 화합적 결합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날 의총은 통합 이후 모두가 처음 함께 하는 자리인데도 유승민 의원은 전날 출범식에 이어 이날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특히 당 지도부가 새보수당 출신인 정병국, 이혜훈, 오신환, 유의동 의원은 물론 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과 안철수계로 알려진 김영환 최고위원을 단상 앞으로 불러 인사를 시킨 데 대해 정병국 의원이 인사 대신 “(우리는) 새로 들어온 것이 아니라 함께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자리를 만든 것이 심히 유감”이라고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이어 “인사를 하려면 다 같이 해야 하는 것 아닌가. 당 지도부도 이런 식으로 가면 안 된다”며 “다 같이 미래통합당을 만든 사람들이다. 왜 우리만 인사를 해야 하나”고 꼬집었다. 


당에 합류한 외부 인사들이 출범 이틀 만에 '친박 쇄신' 등을 주장하며 공개적으로 당 운영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처신도 분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새보수당 측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많은 분이 (통합당을) 도로 새누리당이라고 비판하는데 저는 도로 새누리당보다 못한 상태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한 인적 쇄신의 기회가 남아 있기 때문에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충분히 그런 역할을 알고 있을 것이고 수행할 것이라 믿는다”고 인사쇄신을 강조했다.


최고위원으로 지명된 원희룡 제주지사도 "범야권 세력이 인적 쇄신을 통해 탄핵으로부터 자유로운 인물을 국회에 진입시키고, 또 총선이 끝난 뒤 지도부도 새로 구성하면서 국민과 함께 변화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인적쇄신'을 주문했다.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원지사는 "우선 공천 과정에서부터 탄핵에서 자유로운 새 인물을 많이 국회로 들여놓는 것, 그래서 탄핵의 트라우마로부터 벗어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이에 대해 당내 친박계는 부글부글 끓는 모양새다. 


영남지역의 한 친박계 의원은 "가장 힘들 때 당을 떠났다가 돌아온 사람들이 무책임한 발언을 늘어놓고 있다"며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 진영이 힘을 합친 마당에 이런 식의 언사는 새로 출발한 통합당의 분란만 조장할 뿐 아무 실익이 없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