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환경·노동·문화·복지 반영한 '인권지표' 개발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1 12:10: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3개 인권지표 및 98개 세부지표 확정

▲ 지난 5월22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대문구 인권지표 개발을 위한 공청회'에서 문석진 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구민 인권상황 파악과 인권수준 향상을 위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인권지표'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구는 2018년 5월부터 인권지표 개발을 위한 논의를 시작해 그동안 전문가 자문과 담당부서 검토, 인권위원회 워크숍 등을 거쳤다.

이에 따라 구는 지난 5월22일 '서대문구 인권지표 개발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하고 주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했으며, 최근 열린 '서대문구 인권위원회'에서 5대 영역 16대 실천과제에 따른 43개 인권지표와 98개 세부지표를 가결했다.

인권지표는 ▲자유로운 소통과 민주적 참여를 위한 4개 지표 ▲인권지향적 생활환경 조성을 위한 8개 지표 ▲사회적 약자 인권증진을 위한 9개 지표 ▲구민의 행복한 삶 실현을 위한 15개 지표 ▲누구나 누리는 문화와 교육을 위한 7개 지표로 구성됐다.

총 43개 지표로 보행환경 개선도, 안전한 먹거리 보장, 아동 돌봄과 보호, 장애인 문화활동 지원, 폭력과 학대로부터의 구제, 일과 가정의 양립, 치매 조기검진, 도서관 접근도, 청소년 학습 다양성 강화 등이다.

실천 과제로는 ▲행정에 자유롭게 참여하고 행정 정보를 알 권리 보장 ▲모두에게 안전하고 균등한 이동권 보장 ▲재난 없는 안전한 도시 조성 ▲차별 없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장애인 인권보장 ▲사회적 가치 실현 및 폭력과 학대로부터의 자유롭고 평화로운 삶 보장 ▲성평등 및 일과 생활의 균형 ▲노동을 통한 자기실현 및 노동자 권리보장 ▲자유롭고 창의적이며 균등한 교육을 받고 학습할 권리 보장 등 모두 16개를 설정했다

구는 인권지표 개발이 실질적인 구민 인권 보장과 증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올해 12월까지 98개 세부지표에 따른 실천방안을 마련해 오는 2020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실천하고 이를 매년 점검, 평가할 계획이다.

문석진 구청장은 "모든 행정은 인권에 기반을 두어야 한다"며 "이번 인권지표 개발을 계기로 구민 안전과 인권이 보장되는 진정한 인권도시 구현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