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제26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 개최 …‘강진의 맛과 멋’세계에 홍보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0 12:19: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1일~13일까지 3일간,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 개최

[강진=정찬남 기자] 전남 강진군 강진읍 남포리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에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남도의 맛과 멋! 세계로미래로!’주제로26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개최된다.

 

강진군 남도음식문화큰잔치 포스터

전라남도와 강진군이 주최하고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다양한 전시 및 판매 행사와, 경영 및 시연, 체험행사와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공식행사로는 진설행렬과 상달제가 진행된다. 축제의 서막을 알리는 '진설 행렬 퍼포먼스'22개 시군 음식의 진설과 함께 '상달제'가 진행된다. '상달제'는 추수감사의 의미를 담은 전통 제천의식으로서, 풍요와 안녕을 기원하며 음식을 하늘에 바치는 행사다.

 

전시판매 행사로 남도음식전시관, 남도음식피크닉홀 등이 진행되며 경연 및 체험행사로는 남도음식체험, 달빛야시장, 한복체험, 포토존 등이 운영 된다.

 

특히 '외국인 남도음식 탐험', '튼튼 먹거리 탐험대(어린이 음식 체험) 등의 음식 체험이 진행되며 떡메치기, 달떡 만들기, 꽃떡 만들기 등 전통 떡 만들기와 전통 농기구 체험과 투호던지기, 제기차기, 굴렁쇠 굴리기, 윷놀이, 팽이치기 등 전통 놀이도 준비된다.

 

특히 올해는 청년부 음식경연대회를 확대하고, 청년 창업인과 귀농귀촌인 등의 특별 참여 부스를 설치해 청년층 참여를 유도하는 한편 다문화가족, 외국인 유학생·관광객 유치를 통해 남도의 전통음식 맛을 세계에 알리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26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개최되는 강진만 생태공원 일원은 1131종에 이르는 남해안 최대 생태서식지로서 환경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 천혜의 자연공간이자 관광자원이다. 이에 강진군은 방문객들에게 축제의 활발한 참여를 독려해 강진의 맛을 적극 알리는 한편 이달 26일부터 113일까지 9일간 개최되는4회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를 비롯 가을 관광명소를 소개하는 등 강진관광지 홍보에도 총력화 해나갈 방침이다.

 

최치현 문화예술과장은남도음식문화큰잔치를 강진만 춤추는 갈대축제를 비롯해 체험과 힐링이 함께하는 여행지로서 강진의 매력을 적극 알릴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