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5년 내 노선버스 330대 전기버스 전환 목표

이기홍 기자 / lk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5 15:27: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매년 60~70대 씩 순차적 교체... 825억 원 소요
미세먼지 감소, 운영비 절감, 승객 편의까지 ‘1석 3조’ 효과

[고양=이기홍 기자] 고양시가 지난 14일 ‘전기버스 5개년 전환계획’을 수립하며, 향후 5년 내 관내 노선버스 330대를 쾌적하고 매연발생 없는 ‘전기버스’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기존 노선버스 330대를 전기버스로 전환할 경우 국·도·시비 보조금이 5년 간 최대 825억 원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중 시가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약 27%인 224억 4천만 원이다.

이는 환경부 보조금과 저상버스 보조금을 합한 금액으로, 결코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미세먼지 저감과 업체 운영비 절감 효과, 그리고 장애인·어르신·임산부 등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편의 향상 등을 생각하면 시민들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훨씬 크다는 평가다.

환경부가 발표한 ‘경유버스 및 CNG버스 환경·경제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경유버스가 1km를 주행할 때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은 10.2g이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시가 1일 230km를 운행하는 경유버스 330대를 전기버스 교체할 경우 연간 약 282.6톤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노선버스는 시민들과 가까운 곳에서 장시간 운행하는 만큼 오염물질 배출량 감소를 위해 노선버스의 전기버스 전환은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전기버스를 운행 중인 버스업계 관계자는 “주민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전하며, 차량 매연과 소음이 줄어 버스 기점‧종점 부근 주택가 주민들의 민원이 현저히 줄어든 것은 물론, 소음과 흔들림이 거의 없어 승객들이 편안함을 느낀다고 한다.

2019년 12월 말 기준 고양시에서 운행 중인 마을버스와 시내버스는 약 1천여 대로, 이 중 경유버스는 423대이며 나머지는 천연가스버스(CNG)다.

시는 총 330대의 전기버스를 금년부터 매년 60~70대 씩 보급하여 향후 5년 동안 순차적으로 전기버스를 보급할 계획이다.

전기버스 배정은 우선 마을버스 업체의 수요를 반영하고, 다음으로 시내버스 업체 수요를 반영할 예정이다.

 

 단, 충전시설을 확보했거나, 확보계획을 수립한 업체를 우선 배정할 계획이며, 도 지침에 따라 일정비율은 반드시 경유버스 전환에 배정해야 한다.

 

마을버스 재정지원은 시비로만 구성돼 있기 때문에 전기버스 보급을 통한 재정절감 효과를 기대하여 마을버스에 배정 우선순위를 두게 됐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는 전기버스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주요 노선 회차지점과 공영차고지, 공원, 주유소 등에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대기 온실가스의 66%가 차량에서 발생하는 만큼, 이번 전기버스 보급 계획에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자 하는 고양시의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며 “향후 운송업체 보조금을 절감해 확보하게 되는 예산은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