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사회적 배려대상자 민원서비스 개선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3 13:13: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애인을 위한 창구 리모델링, 외국인을 위한 통·번역 서비스 제공 [창원=최성일 기자]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이 사회적 배려대상자를 위해 다양한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테이블이 낮아 휠체어의 근접 접근이 어려웠던 민원인 창구를 리모델링 하여 민원인과 공무원 간 의사소통의 불편함을 해소하였다.

이번 창구 리모델링은 도민에게 의견을 물어 개선해야 할 민원서비스를 찾고자, 국민신문고의 ‘국민생각함’ 코너를 통해 의견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경남교육청 민원실 방문 경험이 있는 장애인의 경험담과 서비스 개선 요구로 추진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다문화가정, 원어민교사, 외국인 강사 등 외국인을 위한 통·번역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한국어에 능통하지 않은 외국인 민원인이 민원실을 방문하는 경우 미리 지정된 6개국(▲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필리핀어, ▲러시아어) 언어별 통역사와의 연결을 통해 원활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서비스이다.

이밖에도 경남교육청은 장애인, 노약자 등을 위해 휠체어 대여, 수화통역 전화기 설치, 점자 민원안내 책자 및 영어·일어 민원 자료 해석본 비치, 자동 출입문 설치 등 다양한 민원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이경구 총무과장은 “민원인의 이용 만족도 향상을 위해 서비스를 개선하는 것은 물론, 주기적인 민원담당 공무원 친절교육도 진행함으로써 더욱 친근하고 편안한 민원실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