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의회, 제261회 임시회 개회

최진우 기자 / cjw@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08 15:06: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올해 1차 추경 1조350억 심사··· 17개 안건도
거리두기 당부도
▲ 제261회 서산시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서산시의회)

 

[서산=최진우 기자] 충남 서산시의회가 오는 13일까지 7일간의 일정으로 제261회 임시회를 연다.


시의회는 지난 7일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임시회 기간 중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비롯해 조례안 13건, 동의안 2건, 기타안건 2건 등 18개 안건을 심의할 예정이다.

집행부에서 제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은 본예산 대비 247억원, 2.4% 증액된 1조350억원 규모로 ▲시민 안전대책 분야 ▲지역경제 활성화 분야 ▲재난예비비 등이 추가로 편성됐다.

임시회 기간 중 심의할 조례안은 ▲서산시 보건소 수가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가충순 의원) ▲서산시 농업기계 임대사업소 설치·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안원기 의원) ▲서산시 해양폐기물 관리에 관한 조례안(안효돈 의원) ▲서산시 환경교육 진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경화 의원) ▲서산시 재난취약계층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수의 의원) 등이다.

시의회는 이날 제1차 본회의 시작에 앞서 이경화·가충순·조동식 의원이 각각 5분 발언을 했다.

이경화 의원은 "최근 아동학대 사례가 부쩍 늘고 있어 적극적인 예방과 대응이 필요하다"며 아동보호팀이 현실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아동보호전문인력을 충원해줄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다.

이어 가충순 의원은 "대다수의 농가들이 포전매매로 인해 농사의 정당한 대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농산물 저장시설을 확대 설치하고, 표준계약서 사용을 독려해 선진 농업 유통시스템을 정착시켜달라"고 집행부에 요구했다.

아울러 조동식 의원은 "수석지구와 관련해 수년째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양심선언과 수사를 통해 처벌받을 사람은 처벌받고 누명 벗을 사람은 누명을 벗어 투명하게 정리하고 넘어가자"고 말했다.

이날 이연희 의장은 개회사에서 “대한민국은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과 4차 유행 현실화의 갈림길에 서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무뎌진 경각심을 다잡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