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의장단, "경기 공공기관 이전 계획, 상권 공동화 대책등 미비"

임종인 기자 / lim@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3 15:31: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장현국 경기도의장 찾아 소통
"사회적 공론화 과정 없어···절차상 하자 유감"
▲ 조석환 의장(맨 오른쪽)과 김기정 부의장이 장현국 경기도의장과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의회)

 

[수원=임종인 기자] 경기 수원시의회 조석환 의장 및 김기정 부의장이 최근 장현국 경기도의장을 만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표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지난 17일 이재명 지사는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수원시 소재 7곳의 공공기관을 경기 북·동부 지역으로 이전한다고 표명한 바 있다.

조 의장은 지난 22일 장 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경기도 융합타운 내 추진 중인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신청사의 활용 대책과 기존 경기도청 인근 상권 공동화에 대한 대비책이 미비하다”고 우려하며, “공공기관 이전의 타당성은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쳐 확보했어야 한다”고 절차상 하자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조 의장은 경기 남부와 북부의 지역적 갈등으로 비춰지는 것을 경계하며 "수원시민들과 집행부, 시의회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김 부의장도 “단순히 공공기관을 이전하는 것이 대수가 아니다.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대의명분을 위해 새로운 묘수를 창출해야 한다”며 공공기관 이전의 당위성에 회의적인 입장을 전했다.

이에 장 의장은 ”경기도민들의 상생과 공존을 위한 균형발전은 부인할 수 없는 가치다. 공정성과 효율성을 고려하여 지역 간에 긴밀하게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