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거버넌스] 인천시, 보행자 중심 교통안전대책 강화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2:54: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차량속도 DOWN·안전 UP··· 교통취약계층 보호구역 대폭 늘린다
내년부터 3년간 60억 들여 노인보호구역 375곳으로 확대
'안전속도 5030 사업' 올 하반기부터 일부지역서 시범운영

▲ 지난 2월 진행된 '2019 교통분야 업무토론회'에서 박남춘 시장이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교통안전대책을 더욱 강화해 추진한다.

인천은 7대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인구가 증가세고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율도 가장 높아 교통량이 증가했음에도 지난해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2017년 8107건 대비 61건 감소하는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다. 교통사고 사망자도 2016년 154명에서 2017년 116명, 2018년 128명으로 큰 폭으로 줄었다.

올해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는 68명으로 전년 동기 54명보다 14명 늘었으며, 이들 중 65세 이상 고령자는 48.5%(33명)로 비중이 매우 높은 편이다. 차량 용도별로는 전체 사망자의 45.5%인 31명이 사업용 자동차에서 비롯된 사고로 안전대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이에 따라, 시는 사망사고 주요 원인을 면밀히 분석해 ▲화물, 버스, 택시 등 사업용 차량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고령자·보행자 중심의 안전대책을 마련해 사고예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 고령자를 위한 교통안전대책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7월1일~10월말 운전면허를 자진반납 한 만 70세 이상 노인에게 최초 1회에 한해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최대 2000명까지 지원하는 사업을 시행한다.

이 사업은 시행 16일 만에 971명(7월16일 기준)의 고령운전자가 지원 신청을 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시는 지원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향후, 인천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감소효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노인 보행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약 6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노인보호구역을 375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인천시의 노인보호구역은 75곳으로 어린이보호구역(744곳)의 10% 수준에 머물러 있는 실정이다.

또 시는 연차별 계획을 수립하고 시에서 직접 주거복지시설, 의료복지시설, 공원·생활체육시설 주변 등 노인 보행자가 많은 구간을 전수조사해 추가 지정된 곳에 과속방지턱·미끄럼 방지포장과 신호·속도 단속카메라 등 교통안전 시설물을 설치해 안전성을 크게 강화할 계획이다.

■ 사업용 차량 안전관리 강화


 시는 또 올 상반기 교통사고 사망자의 45.5%(68명 중 31명)를 차지하고 있는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시·군·구·공단과 협업해 운수업체의 안전관리실태를 체계적으로 점검하고, 경찰청과 협조해 사업용 자동차 교통법규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하는 등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한다.

그 구체적인 방안으로 시가 구심이 돼 군구 관할청의 운수회사 대응력과 공단의 전문적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차량 안전관리 상태와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 여부 등에 초점을 맞춰 분기 단위로 점검할 예정이다. 화물·전세버스를 대상으로는 졸음운전 사고 예방을 위한 운행기록 분석 시스템 자료 분석,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 여부, 첨단장치 장착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더불어 올해 대형 화물자동차·전세버스 8400대를 대상으로 차로이탈 경고장치 장착비용을 지원하고, 운송사업자가 기존 사업용 광역버스를 조기에 대·폐차해 신차를 구입하는 경우 70대를 대상으로 주행 중 앞차와의 간격이 좁아지면 자동으로 제동장치가 작동해 충돌을 방지해 주는 자동긴급제동장치(AEBS)를 설치해 대형 차량의 사고를 막는다.

또한 지난 7월26일 시·교육청에서 관할하는 어린이 통학버스 약 6000여대를 대상으로 안전장치 정상 작동, 불법개조 여부, 의무교육 이수 여부 등 일제 점검도 실시해 통학버스 사고예방에도 힘쓸 계획이다.

■ 보행자 중심의 교통안전대책

시는 ‘안전속도 5030’ 사업도 올해 하반기부터 시 일부지역에서 시범운영한다. 이 사업은 보행자 안전과 사망자 감소를 위해 도심 차량 제한속도를 60km에서 50km로 낮추고, 보호구역·주택가 등 특별 보호가 필요한 지역은 30km로 낮추는 정책이다.

인천지방경찰청과 협력해 시행되며, 오는 2022년까지 인천시 전구간으로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인천지방경찰청에서 최근 3년간 교통사고가 잦은 도심부 일부를 시범운영 구간으로 확정·운영하기 위해 전문가, 유관기관·시민단체 등에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 횡단보도 투광기 설치, 보호구역내 맞춤형 교통안전 시설물 보강, 안전한 통학로 조성 등 교통안전 인프라를 확대 개선하고, 보행자 사망의 주요 원인인 무단횡단을 막기 위해 등·하굣길 보행 지도 강화, 교통사고 잦은 곳·무단횡단 발생지역 홍보 현수막 게시 등 다양한 보행자 중심의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노면 색깔 유도선 설치 사업도 전개한다. 고속도로 분기점과 진출입구에서 볼 수 있던 ‘컬러 레인'을 도심내 혼잡 교차로에 도색해 운전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가 혼잡교차로와 시민 제안으로 선정한 대상지를 종합하고 경찰청이 최종 10곳을 선정하고, 이달부터 도로 곳곳에서 컬러 레인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원도심 도로 등 차선 노후화로 인해 식별이 곤란한 노후 불량차선에 대한 면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8월부터 12월까지 10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투입, 노후차선 정비 사업을 확대해 교통안전·편익을 증진시킬 계획이다.

이승학 시 교통정책과장은 “인천은 도시 성장으로 교통량이 늘고있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도 기준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가 적게 발생한 도시 중 한곳(전국 3위)이며, 특히 차량 1만대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국에서 가장 적게 발생한 도시(1위)로 시민들의 교통안전의식이 높은 편”이라며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차량은 더욱 안전하게, 시민은 안심하고 보행’하는 환경을 조성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하고 교통사고 사망자 없는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