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비상대책단, '日 수출규제' 반도체기업 고충 청취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5:28: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업계와 지원방안등 머리맞대

▲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이 도내 반도체 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은 회의 진행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도의회 일본경제침략 비상대책단은 최근 화성시 소재 반도체 관련 기업인 (주)동진세미켐을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들의 애로사항 청취 및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조광주 단장, 남종섭 부단장, 비상대책단 소속 의원, 관련 전문가, 화성시 및 경기도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했고, 동진쎄미켐 김성일 사장을 비롯한 6개의 반도체 관련 기업인들이 함께했다.

비상대책단은 동진쎄미켐 대회의실에서 한정숙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정책연구실장의 ‘경기도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한 업무보고를 듣고, 간담회를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기업인들의 어려움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이어나갔다.

조 단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기준으로 경기도 전체 수출액 중 반도체 관련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려 35.7%에 이른다”면서 “반도체가 경기도 산업의 토대를 이루고 있는 셈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현장의 어려움을 기탄없이 말하면 경기도 차원의 대응책을 마련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AP시스템 김준영 이사는 “반도체 LCD가 경기 위축으로 어려운 상태고, 특히 2·3차 협력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도가 긴급자금을 투입하는 사업을 할 필요가 있다”고 산업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주)이솔 김병국 대표는 “스타업의 경우 인지도 등으로 어려움을 많이 겪는다”며 “스타트업 기업들이 초창기 몇년간 버틸 수 있도록 지원을 해 달라”고 하소연했다.

비상대책단은 간담회가 끝난 후 동진쎄미켐의 반도체 소재·부품 제조현장을 둘려봤다.

한편 경기도와 의회는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 후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 설치, 특별경영자금 100억원 긴급 편성, 경제침략 대응사업 추경예산 326억원 편성 등 다른 지자체보다 발빠르게 대응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