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의회, 새해 첫 정책협의회 개최

최진우 기자 / cjw@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14 16:07: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기적 생태문화도시' 밑그림 제시
▲ 윤용관 의장이 새해 첫 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홍성군의회)

 

[홍성=최진우 기자] 충남 홍성군의회가 시행 3년차를 맞는 '홍성군 문화특화지역조성 사업'에 대해 문화도시조성이 자칫 SOC사업으로 변질되지 않을 것과 군민들이 공감속에서 지역특색을 살리는 사업추진을 주문했다. 


군의회는 지난 12일 의회 소회의실에서 새해 첫 정책협의회를 개최, '유기적 생태문화도시'라는 목표로 추진 중인 군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에 대해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회의에서 윤용관 의장은 "세부사업 17개 사업이 지역특색을 살리기 보다는 국·도비 확보를 위한 문어발식 사업추진으로 보인다"면서 "청년들을 위한 공간 및 사업 등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노운규 의원은 "세부 추진과제를 살펴보면 부서별 협업이 중요한 부분"이라며 도시재생과, 농산과, 경제과 등과 함께 추진할 것과 자칫 SOC사업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이밖에도 문병오 의원은 기존의 문화사업을 전개하는 홍성문화원과의 협업을 고민해줄 것과 김기철 의원은 문화와 복지는 함께 가야하는 만큼 사업의 다양화를 검토해줄 것, 이병희 의원은 성과위주 보다는 실제 지역발전을 위한 가치 있는 사업추진을, 김헌수 의원은 이웃한 서산시와 공주시의 실패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군의회는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지역발전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했으며, 군 관리계획 결정(안)에 대한 보고와 2021년 회기운영계획을 협의했다.

아울러 조직개편에 따라 상임위원회별 소관 직무변경을 통해 기존 상임위로 운영하되, 신생과인 해양수산과를 산업건설위원회에 추가하는 것으로 협의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