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의회, 선별검사소등 코로나 대응현장 점검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1 13:05: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광진구 보건소 선별검사소를 방문한 박삼례 의장(왼쪽 두 번째)과 전은혜 의회운영위원장(맨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광진구의회)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광진구의회(의장 박삼례)가 지난 19일 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임시)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보호소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을 지키고 있는 의료진과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한파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군분투 중인 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보호소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5인 이상 집합금지 등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이날 박삼례 의장과 전은혜 의회운영위원장이 구의원을 대신해서 방문했다.

광진구 보건소 선별검사소는 코로나19 상황종료시까지, 임시선별검사소 2곳은 오는 2월14일까지, 생활치료보호소는 2월19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선별검사소를 방문한 박삼례 의장은 “광진구가 확진자 수 최저를 유지할 수 있는 동력은 한파에도 구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직원들 덕분”이라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우리 모두 마스크를 벗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방문한 생활치료보호소에서 전은혜 의회운영위원장은 “확진자와 가장 밀접한 공간인 만큼 개인 방역에 더욱 힘써 주기를 부탁드린다”며 “의료진과 직원들의 안전이 곧 광진구민의 안전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