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카나리아, 단독경보형감지기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25 20:03: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 미추홀소방서 도화119안전센터 권기철
 
카나리아는 광부의 생명줄이다. ‘끝장’ 혹은 ‘갈 데까지 갔다’는 의미인 ‘막장’은 광산의 끝을 가리키는 말이다. 광산은 막장에 다다를수록 산소가 적어지고 유독가스는 많아진다. 그런데 광부는 스스로 무색무취인 유독가스를 감지할 수 없다. 그래서 옛날에는 막장으로 향할 때 인간보다 메탄이나 일산화탄소에 더 민감한 새, ‘카나리아’를 데려갔다. 카나리아가 지저귀다가 강하게 반응하거나 죽으면, 갱 안에는 유독가스가 가득 찼다는 증거다. 이 표시로 광부는 위험상황을 알고 대처할 수 있었다. 광부에게 카나리아는 생명줄이었던 셈이다.

가정에서도 위험상황을 알리는 ‘카나리아’가 있다. 바로 단독경보형감지기가 그것이다. 화재가 일어날 때 인명피해의 가장 큰 원인은 연기와 유독가스의 흡입이다. 이 때문에 화재가 났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화재 상황을 빠르게 알아차리는 것이다. 그런데 온가족이 잠자고 있는 새벽에는 화재가 일어나도 금방 알아차리기 어렵다. 실제로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8년간 주택화재로 일어난 사망자 중 33%가 수면 중 유독가스 흡입으로 사망했다. 화재가 발생해 유독가스가 온집안에 가득 찼음에도 알아차리지 못한 것이다. 반대로 말하면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설치돼 경보기가 울려서 대피했다면 인명피해만큼은 피할 수 있었다는 얘기다.

가정의 카나리아,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하자. 단독경보형감지기는 여느 상품과 마찬가지로 인터넷 구매가 가능하다. 설치도 간단해,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천장에 나사로 고정하면 끝이다. 3볼트짜리 건전지를 쓰기 때문에 복잡한 배선이나 전선작업도 필요 없다. 이렇게 설치하면 온가족이 잠자고 있는 새벽에 화재가 나도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화재가 발생하면 단독경보형감지기에서 85데시벨 이상의 경보음을 울려주기 때문이다. 경보음도 소방서에서 실험한 결과 가연물에 불을 붙이고 난 후 정확하게 45초 뒤에 경보음이 울렸다.

그렇다면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하면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얼마나 줄어들까? 실제로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하기 전과 후를 비교해보면 그 결과는 매우 고무적이다. 미국은 2010년까지 주택감지기 보급율을 96%까지 높였다. 그 결과 화재로 숨지는 사람이 20년 전보다 56%나 줄었다. 영국도 마찬가지다. 단독경보형감지기 보급률이 35%에서 88%로 증가하자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절반 이상 줄었다. 그만큼 단독경보형감지기의 효과가 크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사정은 다르다. 단독경보형감지기 설치 의무화가 2012년에 시행됐음에도 설치율이 여전히 50%가 채 되지 않는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나와 내 가족을 지킬 수 있는 ‘가정의 카나리아’,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하자.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