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제2차 인권기본계획 및 인권영향평가’ 중간보고회 개최

이기홍 기자 / lk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3 13:13: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권보장 및 증진 5개년(2021~2025년) 계획수립으로 인권정책의 청사진 제시

[고양=이기홍 기자] 고양시는 지난 12일 고양시의회 영상회의실에서 고양시인권증진위원, 고양시의원, 연구기관 연구원, 관계공무원 등 25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인권기본계획 연구용역 및 인권영향평가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고양시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평화인권교육센터 김대석 책임연구원의 발표와 ▲고양시 인권영향평가 제도 도입 및 실행방안에 대한 고양시정연구원 안지호 연구위원의 발표에 이어 ▲인권증진위원 및 시의원들의 질의응답 및 의견 제시 방식으로 진행됐다.

 

▲ 사진제공=고양시청


인권기본계획 연구용역을 맡은 평화인권교육센터는 ▲안전하고 건강한 삶의 공간 ▲자기 성장을 이끄는 일자리 ▲인권취약계층의 인권보호 ▲시민이 함께하는 인권행정을 4대 주요 정책목표로 제시했다.

인권영향평가 연구용역을 맡은 고양시정연구원은 소위원회 구성을 통한 장애인분야 자치법규 인권영향평가 시범사업을 제안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중간보고회 현장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이 최종 연구 보고에 담길 수 있도록 연구용역 기관과 함께 계속 논의해 나가겠다.”며 “고양시 인권 가치를 충실히 담아낸 제2차 인권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인권이 존중되는 사람중심 도시 고양’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9월 준공을 목표로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번 연구용역의 실행력을 높이고자 내부공무원을 대상으로 인권행정TF를 구성해 정책 추진 동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내·외부 협력망을 활용해 정책우선 순위에 따라 분야별 중점 및 세부실천 과제를 발굴하고 분야별 인권업무 조정 등을 통해 실효성 있고 지속가능한 제2차 고양시 인권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해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