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고액·상습 체납자 193명 명단 공개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13:08: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년 이상 경과, 1천만 원 이상 체납자…지방세 185명, 세외수입 8명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지방세와 세외수입금 고액.상습체납자 193명의 명단을 위택스와 시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명단공개 대상자는 올해 1월1일 기준 고액·상습체납자로, 지난 10월말 지방세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시는 지난 3월 명단공개 대상자에 대한 사전 안내 후 6개월 이상의 소명기간을 부여하고 일부납부 등을 통해 체납 지방세가 1000만원 미만이거나, 체납액의 30% 이상 납부한 경우, 불복청구 중인 경우 등 공개 제외 요건에 해당하는 자는 제외했다.

 

지방세심의위원회를 통해 최종 확정된 지방세 명단공개자는 185명(법인 60명, 개인 125명)이며 체납액은 84억 원이다. 1월1일 기준 명단공개 대상자 중 10월말까지 징수한 실적은 32명 14억 원이다. 지방세 체납자는 총 185명 84억 원(법인 60명 37억 원, 개인 125명 47억 원)이다

.

 

세외수입금 체납자 명단은‘지방세외수입금의 징수 등에 관한 법률’시행에 따라 2018년도부터 공개하고 있다. 올해 명단 공개자는 총 8명(법인 1명, 개인 7명)에 체납액은 3억8000만 원이다.

 

이번 명단 공개자는 체납 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난 지방세와 세외수입금이 1000만 원 이상인 체납자이며,

 

공개대상 항목은 체납자 성명·상호(법인명), 나이, 주소, 체납액의 세목, 체납요지 등으로, 체납자가 법인인 경우 대표자도 함께 공개했다.

 

시는 앞으로도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한 공공정보(신용불량) 등록, 출국금지 등 행정제재를 적극 실시하고,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추적 조사해 압류·공매 처분, 가택 수색 등 강력한 체납징수를 할 계획이다.

 

최윤구 시 세정담당관은“고액.상습체납자 명단공개는 체납자의 자진납부 유도와 성실 납세자와의 형평성 제고를 통해 납세자의 성실납세 문화를 조성하고 조세정의를 실현하는데 있다”며“체납세 징수를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