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으로 따뜻한 겨울을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19-11-20 13:1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기 이천소방서 서장 고문수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해지는 계절이 왔다.

연일 최저기온이라는 말이 뉴스에 오르내리며, 롱패딩과 같은 두꺼운 겨울외투를 꺼내 입기 시작하는 시기로 전열기, 보일러 등 난방기구들의 취급과 불의 사용이 많아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경기도의 최근 3년간 주택화재 발생건수는 총 6651건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전열기구로 인한 화재는 1757건으로 전체 주택화재 중 26.4%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추워진 날씨 탓에 실내활동이 많아지고, 실내 난방기구의 사용 증가로 화재, 화상 등 주택화재가 자주 발생한다.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첫째, 대표적인 난방기구 전기장판인 경우는 내부 전선 합선, 과열 등으로 인한 화재가 다수 발생한다.

전기장판이 노후됐거나 접어둬서 전선이 끊어졌을 가능성이 있는 제품을 사용하지 않고 폐기하는 것이 좋다.

둘째,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에 의한 전기화재도 겨울철 화재의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난방 제품을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을 때는 노후전선 안전진단 후 교체해야 하며, 보관할 때는 전선이 꼬이지 않게 말아서 보관하도록 해야 한다.

셋째, 화목보일러로 인한 화재 또한 겨울철 화재의 주범이다.

 

화목보일러는 연통이 가열된 후 감싸고 있던 보온재가 발화되어 화재로 연결되거나 불티에 의한 비화로 주변 가연물에 불이 쉽게 옮겨 붙을 수 있으므로 소화기를 비치하는 등 화재가 일어났을 때 복사열로 인해 가연물에 쉽게 불이 옮겨 붙지 않도록 이격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주택화재의 가장 큰 예방법은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는 것이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로 화재발생 시 신속하게 화재를 진압할 수 있고, 대피할 수 있도록 경보음을 울려주는 우리 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소방기구이다.

모든 화재가 마찬가지이지만 가장 최선의 방법은 예방하는 것이다.

진압보다 대피를 우선하며, 안전한 대피 이후 119신고 및 화재 초기진압 활동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근본적인 예방은 개개인이 스스로의 안전에 대해 자각하고 안전수칙을 실천할 때 가능하다. 가정의 행복과 생명을 위협하는 주택화재에 대해서는 더더욱 그렇다.

재산은 잃어도 언젠가 다시 모을 수 있지만 가족을 잃는 아픔은 그 무엇으로도 회복할 수 없기 때문이다.

화재예방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거창하고 어려운 일이 아니다. 올 겨울에는 부디 주택화재로 인해 눈물 흘리는 이가 없기를, 간절히 바래본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