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소방서장, 해인사 현장지도방문 나서

이영수 기자 / l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4 23:4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합천=이영수 기자]

지난 3일 합천소방서장(서장 김진옥)이 봄철 화재예방 및 안전한 지역사회 조성을 위한 현장지도를 실시했다.
해인사는 신라 제40대 애장왕 3년에 창건돼 일곱 차례의 대화재가 있었지만 몇 차례의 화재를 당하면서도 팔만대장경판과 장경각만은 화재피해를 입지 않고 옛 모습 그대로 있다.

안전한 합천을 만들기 위해 대한민국 3대 사찰 중 하나인 해인사를 첫 방문하여 주요 시설 및 화재위험요인 등을 확인하고, 현응스님(주지스님)과 문화재 소방안전관리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진옥 합천소방서장은 “천년 고찰 해인사에 많은 관광객들이 안심하고 탐방할 수 있도록 각종 재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