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농기센터, 바이오커튼 적용 축사 악취 50% 이상 줄었다

최복규 기자 / cbg@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18 16:53: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곳 분석 [청양=최복규 기자] 충남 청양군농업기술센터가 냄새 필터, 안개 분무, 오존수·미생물 처리공법 등 바이오커튼을 축사에 적용한 결과 악취가 50% 이상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18일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올해 바이오커튼 활용 악취저감 시설을 설치한 양돈사업장 3곳에 대한 측정 결과 복합악취 부지경계 허용기준 관능배수 초과율과 평균이 각각 52%, 6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사업장 3곳에 2억원을 투입해 냄새 저감시설 설치와 함께 오존 활용 환경 관리, 안개 분무를 통한 먼지물질 제거, 미생물제 처리공법을 적용하고, 분진·냄새물질 측정 및 분석 등을 통해 사업결과를 도출했다.

바이오커튼은 축사에서 배출되는 냄새 물질과 분진이 바람을 타고 밖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일종의 차폐막이다.

안쪽에 오존수나 이산화염소, 물 등을 분무해 냄새 인자를 바닥에 떨어뜨릴 수 있는 장치를 포함한다.

축사에서 나오는 냄새는 해당 농가가 인지하지 못하더라도 주변을 지나는 사람이나 인근 주민들은 악취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고, 특히 배출되는 먼지와 냄새는 기상상태에 먼 거리까지 확산된다.

이 때문에 바이오커튼 같은 물리적, 화학적 시설을 추가함으로써 외부 확산을 저감하는 것이 필요하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악취가 줄어듦에 따라 이웃과의 마찰 발생 빈도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며 “냄새 저감 기술을 공유하고 지역내 양돈농가 홍보를 통해 냄새 없는 청정지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