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 부산시민 힘으로!

김재현 기자 / jaeh083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7 13:37: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시·BPA·LH·코레일·BMC, 공동이행협약서 체결및사업계획서 제출
5.27. 시청 회의실에서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 시행을 위한 공동이행협약서 체결

[부산=김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부산의 100년 미래를 열어갈 ‘부산대개조’의 핵심 사업추진을 위해 본격적인 준비에 나선다.

시는 5. 27.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부산항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 사업’을 위한 공동이행 협약을 체결하고, 정부 주무관청인 해양수산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다.

부산항만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부산도시공사 등 4개 기관과 함께 「부산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부산시를 대표사로 북항 2단계 재개발 사업에 참여해 공공주도 통합개발 공동시행에 나선다.

협약식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 등 관련 기관장들이 모두 참석한다.

앞서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에서는 정부 주도로 이루어져 시민들의 큰 호응을 받지 못했다. 이에 시에서는 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시민의 힘으로 부산대개조의 핵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북항 2단계 재개발사업이 항만구역 재개발과 철도시설 재배치, 배후 사유지 재개발까지 광범위하게 포함된 통합개발사업인 만큼, 시는 4개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협력과 배려로 도출한 협의안을 바탕으로 원활하고 시민이 중심이 되는 재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대표사로서 정부 부처와의 협의, 인허가 등 행정업무 수행과 공공기반시설 지원, 엑스포 관련 협의 등의 업무를 맡고, 부산항만공사는 항만기능 이전, 보상·공사·분양 등 사업총괄 등의 업무를 맡는다.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부산도시공사는 보상·공사·분양 등의 사업 관련 업무를 맡고, 한국철도공사는 철도시설 재배치 관련 업무를 맡는 등 전문영역별로 업무를 추진한다.

시가 해양수산부에 제출하는 사업계획서에는 북항재개발과 원도심을 연계해 2단계 사업의 개발이익을 원도심에 환원하는 방안을 추가했고,
2030부산월드엑스포 개최를 고려해 해상구역과 직접 면한 자성대부두 일원을 영구시설물 존치부지로 정하고, 자유로운 공간계획과 건축계획이 가능하도록 한 제안사항이 포함됐다.

사업계획서는 향후 수립단계에 시민들과 지역상공계,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의견수렴을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부산시는 부산의 미래 100년을 내다보는 원칙을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공공 공간, 해양문화, 복합용도, 사회적 혼합, 원도심 연계, 지속가능성, 협력 등 「부산시 컨소시엄」의 7대 사업원칙도 제시했다.

변 권한대행은 “북항재개발과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경부선 철도 직선화는 부산의 메가 프로젝트로 이를 통해 부산은 더욱더 자연친화적이고 아름다운 도시로 변모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