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2020. 제21대 총선 부산 18개 지역구 관전 포인트 총정리

김종섭 기자 / kdh4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30 13:44: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④ 선거 역사상 초유의 여·야 동시 공천취소 사태 – 부산 금정구
▲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무성 후보, 미래통합당 백종헌 후보, 민생당 노창동 후보, 정의당 신수영 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 이재화 후보

4.15총선이 보름 앞으로 다가 온 가운데 부산지역 민심은 한 치 앞을 내다 볼 수 없을 만큼 혼전상황이다.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진상태에 따라 정부 여당의 지지도가 시시각각 달라지면서 이번 총선은 코로나가 낙점한다는 웃지 못 할 얘기들도 들린다. 이런 가운데서도 총선승리를 향한 여·야의 신경전은 시간이 지날수록 날카로워 지고 있다. 접전을 펼치는 곳도 포착되고 있다. 제21대 국회의원 총선, 화제의 지역구와 후보를 살펴봤다.

④ 선거 역사상 초유의 여·야 동시 공천취소 사태 – 부산 금정구

더불어민주당 박무성(58) 전 국제신문 사장과 미래통합당 백종헌 (57)전 부산시의회 의장이 지난 27일, 부산 금정구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나란히 마쳤다. 두 사람은 여·야 동시 공천취소라는 초유의 사태를 껶으며 천신만고 끝에 본선행 막차에 오른 공통점이 있다. 특히 백 후보는 26일 선관위 후보 등록 당일 여론조사 경선으로 최종 결정되며 말 그대로 기사회생 했다.

먼저 미래통합당 백종헌 후보는 2002년 금정구에서 한나라당 소속 부산 시의원을 시작으로 내리 4선을 하며 마침내 2016년 부산광역시의회 제7대 후반기의장을 역임했다. 특유의 친화력과 겸손한 리더쉽을 바탕으로 시의회 의장직을 무난히 이끌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지역내 사정에 밝고 조직력도 있어 충분한 본선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이번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한 3선 김세연 의원과는 불편한 관계다. 이미 김 의원은 자신의 SNS을 통해 이번 금정구 공천을 불법으로 규정하며 통합당 최고위를 향해서 강하게 저항하고 있다. 또한, 통합당 금정 당협위원회와 당원들 대부분이 김 의원 사람들로 구성돼 있어 백 후보는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먼저 김 의원 측과 갈등을 해소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에 백 후보측은 “아직 구체적인 접점을 찾지는 못했다”면서 “총선승리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 해야 되지 않갰느냐”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도 지난 25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개인신상 문제가 불거진 김경지 후보를 전격 공천취소 하고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으로 교체했다. 30년 기자 생활을 거쳐 뒤늦게 정치에 뛰어 든 박 후보는 선관위 후보등록을 하루 앞두고 선거에 투입 된 것이다. 하지만 뒤늦은 공천과정에서도 민주당의 후보자간 바톤터치는 별 무리없이 진행돼 상대 후보와 비교되는 부분이다. 금정구에서만 20여 년을 생활해 지역 사정과 어려움을 너무 잘 있다는 박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금정구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민생당에서는 서울대학교 공법학과 출신의 노창동(57) 무료법률상담소 민주의집 대표와 한국GM에 근무하는 신수영(54) 정의당 후보, 자영업을 하고 있는 이재화(57) 국가혁명배금당 후보가 총선에 나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