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봉산 편백숲'에 생활공원 들어선다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13 14:10: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억 투입··· 무장애 산책길 조성 추진
생애주기별 맞춤형 휴게공간·전망대등 설치도
▲ 김미경 구청장이 '은평 편백나무숲'에서 숲 조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은평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서울시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국비 6억원 포함, 총 10억원 재원을 마련해 편백나무 힐링숲 조성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 주민 환경개선 사업은 지역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 5개 자치구 총 8개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며, 그중 하나인 은평 봉산 편백숲 사업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진행돼 왔다.

구는 이번에 생활공원 조성사업이 실시되면 편백나무 숲에 무장애 산책길, 전망대, 포토존, 생애 주기별 맞춤형 휴게공간, 안내판, 조명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은평 봉산 편백나무 숲은 서울시 최초 치유의 숲으로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2014년 은평 신사동 한 주민의 제안과 당시 김미경 은평구청장이 서울시 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장 시절 예산확보를 위해 노력한 결과 서울시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지난 5년간 편백나무 1만2400주를 심었고 2019년부터는 전문가 자문을 받아 편백나무 숲 아래 꽃잔디 등 다양한 관목 및 초화류를 식재하는 등 꽃동산을 조성해 왔다.

편백나무에서 나오는 피톤치드는 사람이 스트레스를 받을 때 생성되는 코르티솔 호르몬의 혈중 농도를 낮춰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편백나무는 목질이 좋고 향이 뛰어나 실용성이 높은 나무로 알려져 있다.

은평구는 구민을 비롯한 관광객들이 편백나무가 자라는 동안에는 순환 산책로를 걸으며 편백숲의 다양한 변화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 또한 봉산 편백숲은 향후 10년 정도가 지나 편백나무가 울창한 숲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때 서울 시민들이 피톤치드를 맡으며 편백나무 치유의 숲길로서 본격적인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미경 구청장은 “기후변화의 변수로부터 맑고 아름다운 은평을 지키고, 편안함을 가져다 주는 편백나무 숲을 더욱 조성해 은평을 넘어 서울시의 명소로 키워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